[이슈&피플]하이라이트브랜즈, ‘타입일레븐’ 유통 사업 진출?

황연희 에디터
2024-06-23

하이라이트브랜즈, ‘타입일레븐’ 유통 사업 진출?  

팬덤 강한 대명 관계사 브랜드 총출동

패션뿐 아니라 F&B, 라이프스타일까지 다양한 문화 제안

 

ab91422e1d5ce.jpg


하이라이트브랜즈(대표 이준권)가 패션복합문화공간 ‘타입일레븐(TYPE ELEVEN)’을 런칭, 유통 사업까지 진출했다.


지난 21일 홍대 메인 거리에 오픈한 ‘타입일레븐’은 글로벌 2030세대를 타깃으로 취향을 충족시키는 패션복합문화공간을 추구한다. 해외 관광객이 몰리는 홍대에 첫 매장을 오픈해 해외 소비자에게 K패션의 위상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또한 패션뿐 아니라 F&B, 라이프스타일 등 국경을 초월해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문화 제안을 목표로 한다.

 

# 마뗑킴·코닥어패럴·마리떼 등 해외 소비자가 좋아하는 브랜드 1순위


1dd9de12b1714.jpg

 

3층으로 구성된 ‘타입일레븐’은 연면적 376㎡ (약 114평) 규모로 1층은 협업 팝업존, 2~3층은 하이라이트브랜즈가 큐레이션한 브랜드로 구성됐다.


무엇보다 2~3층에는 하이라이트브랜즈가 전개하는 ‘코닥’을 비롯해 대명화학 관계사들의 인기 브랜드가 총출동했다. 하고하우스의 ‘마뗑킴’, 레이어의 ‘마리떼프랑소와저버’, 레시피그룹의 ‘세터’ 최근 해외에서도 가장 인기를 얻고 있는 3총사 브랜드가 입점했고, 하이라이트브랜즈 관계사인 비바스튜디오의 ‘키르시’, ‘오아이씨’, ‘그레일즈’, ‘커렌트’까지 함께 하고 있다.


하고하우스는 여성복 중심의 자사 디자이너 브랜드 편집 플랫폼이라면, 하이라이트브랜즈는 관계사 브랜드는 물론 타사 브랜드, 그리고 F&B까지 콘텐츠를 확대한 것이 차별 포인트다. ‘스탠스서울’, ‘오호스’, ‘파이시스’ 3개 브랜드가 하이라이트브랜즈에 픽되어 입점되어 있다.


c2412d005d61e.jpg

# 최신 트렌드를 경험하는 팝업존


defc737dc6fc7.jpg

타입일레븐에 입점한 '스탠스서울' 


특히, 팝업 존은 단순한 쇼핑을 넘어 최신 트렌드 체험에 초점을 맞춰 운영된다. 패션, F&B 등 장르를 넘나드는 산업군과 협업해 매월 새로운 콘텐츠를 소개하는 하이브리드 컨셉이다.


7월에는 디자이너 브랜드 ‘나체’부터 K-푸드 기업인 루에랑과 코닥어패럴 협업 제품 전시를 비롯해 선산주조 전통주, 디오디어패럴 등 다양한 라인업을 하반기에 선보일 예정이다. 하이라이트브랜즈는 여러 국내 브랜드들이 큰 비용 부담 없이 타입일레븐에서 가능성을 펼치고 소비자들과 만날 수 있도록 팝업 수수료를 업계 최저 수준으로 책정했으며, 앞으로도 계속하여 국내외 소비자 취향에 부응하고, 해외 진출을 염두에 둔 역량 있는 브랜드를 팝업 존에 소개할 예정이다.


# 타입일레븐 글로벌 진출을 위한 전초기지


18213fe2ee086.jpg

하이라이트브랜즈의 대표 캐주얼 '코닥어패럴' 


‘타입일레븐’의 지향점은 ‘글로벌’이다. 홍대 상권을 선택한 것도 일차적으로 해외 20~30대 소비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장점때문이고, 콘텐츠 역시 해외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브랜드를 우선적으로 선별했다.

홍대점이 1호점으로 차후 유통 계획에 대해 밝히진 않았으나 관광객이 많은 상권으로의 확대도 기대된다.


글로벌 컨셉에 맞춰 건물 외관도 언어장벽을 뛰어넘는 직관적 디자인에 초점을 맞췄다. 타입일레븐의 상징 숫자 ‘11’을 의미한 11개 창문 옆에는 건물 주변을 오가는 사람들이 어떤 위치에서도 볼 수 있도록 다양한 각도의 LED 파사드를 설치했다.


여기에는 특정 컨셉에 갇히지 않는 타입일레븐의 철학을 몰입감, 밀도감 있는 시각적 메시지로 알린다는 계획이다. 트렁크쇼를 연상시키는 선반을 배치해 고급스러운 분위기에서 각 브랜드의 독립적인 스토리텔링을 담아 전시한다.


이준권 하이라이트브랜즈 대표는 “타입일레븐은 글로벌 젊은 세대의 취향을 공유하고 한 발 앞서 트렌드를 제시하는 기준이 될 것이다. 특히, 해외에서도 경쟁력이 풍부한 국내 온오프라인 브랜드를 발굴, 협업하고, 이를 1층 팝업 존에서 양질의 컨텐츠로 선보이는 등 국내외 소비자와 끊임없이 소통할 예정이다. 또한, 해외 소비자들이 찾던 국내 브랜드를 글로벌 마켓에 소개하는 전초기지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연희 에디터 yuni@dito.fashion


2 0